“미래한국당 우리카지노에 대실망”… 노골적 불만 터트린 황교안

“독자 창당도 생각하고 있다” 압박

[우리카지노 https://www.ggking99.com ]

▲ 굳은 표정의 황교안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남소연

“미래한국당은 희망의 그릇이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 열망과 기대와는 먼 (비례대표 후보 명단) 결과를 보이며 국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리게 됐습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대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미래한국당이 지난 16일 명단을 공개할 당시, 황 대표가 크게 반발했다는 건 이미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공식적인 자리에서 미래한국당을 공격하고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19일은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한 발 물러서며 통합당에서 영입한 인재 4명의 공천 순번을 조정하겠다고 밝힌 날이기도 하다. 그런데도 황 대표는 사실상 “일부 수정 또한 받아들일 수 없다”라며 반발한 것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재 비례 정당과 관련한 파열음이 정당 전체를 뒤흔들고 있어 국민들께서 몹시 불편해 하신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번 선거의 의미와 중요성을 생각할 때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명단 사태를) 대충 넘어갈 수 없다”라며 “단호한 결단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통합당은 구태 정치, 나쁜 정치와 단절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문제를 바로 잡아 승리의 길로 되돌아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둘러싸고 통합당과 미래한국당 간의 갈등이 커진 건 16일부터다. 당 영입인사들을 미래한국당이 ‘당선권(20번 안팎)’에 배치해줄 것이라던 통합당의 기대와 달리, 미래한국당은 윤봉길 의사의 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을 21번으로 두는 등 ‘독자 명부’를 발표했다. 

당시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본 황 대표는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와 뜻을 모은 미래한국당의 김성찬, 이종명, 정운천 최고위원들도 비례 명단을 의결하지 않기로 했다. 

▲ 의견 나누는 공병호-조훈현 미래한국당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오른쪽)과 조훈현 공관위원이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어진 공천관리위원회 예비후보 면접에 참석, 무언가를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천을 둘러싼 내홍이 붉어지자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관위원장은 19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을 비롯한 미래통합당 영입인재 4명의 비례대표 후보 순번을 조정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그런데도 황 대표는 ‘만족할 수 없다’며 미래한국당을 향해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미래한국당이 통합당의 뜻대로 공천 명단을 대폭 수정하지 않을 경우, 제2의 비례정당을 만드는 것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독자 창당을 생각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여러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그는 “총선 승리를 위한 대장정에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 가급적 모아갈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라면서도 “그게 아니라면 ‘그 다음 계획’을 마련해서 미비점을 보완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제2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을 거론하며 미래한국당을 압박한 것이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Recent Posts

댓글 달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오시는길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22,
110-240

문의전화
T: 010-7563-9118
F: 02-733-0000

© 우리카지노 coipyright